21~22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서 ‘세종의 소리-여민동락’선보여

 

세종대왕이 백성과 함께 음악으로 즐거움을 나누기 위해 직접 작곡했던 ‘여민락(與民樂)’이 무대에서 펼쳐진다.
국립국악원이 21~22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서초구 국악원 예악당에서 정악단 정기공연으로 ‘세종의 소리-여민동락’을 선보인다. 공연의 이해를 돕기 위해 송지원 전 국립국악원 연구실장의 해설이 함께 한다. 세종대왕은 중국에서 들여온 음악을 정비하고 조선의 고유한 음악을 만들기 위해 첫 한글 노래(악장)인 ‘용비어천가’를 만들었다. 여민락은 순한문체의 용비어천가를 노래한 음악으로, ‘세종실록악보’등을 통해 전해지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 정악단은 여민락 계통의 4가지 악곡(여민락만ㆍ여만락령ㆍ여민락ㆍ해령)을 소개한다. 먼저 ‘여민락만’과 ‘여민락령’은 궁중 행사와 임금의 행차, 궁중무용의 반주 음악으로 주로 연주된 곡이다. ‘여민락’은 16세기 중후반 선비들에 의해 풍류방 음악으로 수용된 기악 합주곡이며, ‘해령’은 20세기 초 여민락령을 변주해 만든 곡이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소년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