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두타산 무릉계곡 등 ‘국유림 명품숲’ 5곳 추천

산림청이 여름철 시원한 계곡, 바다와 함께 즐기기 좋은 ‘국유림 명품숲’ 5곳을 추천해 발표했다. 이들 숲은 모두 계곡이나 바다와 맞닿아 있어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으며, 숲에서 나오는 음이온과 피톤치드로 치유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사진 위 왼쪽부터시 계방향으로 ‘희리산 해송 숲’ㆍ  ‘두타산 무릉계곡 숲’ㆍ  ‘소백산 천동계곡 숲’ㆍ  ‘대장동 편백 숲’ㆍ ‘운장산 갈거계숲’
사진 위 왼쪽부터시 계방향으로 ‘희리산 해송 숲’ㆍ ‘두타산 무릉계곡 숲’ㆍ ‘소백산 천동계곡 숲’ㆍ ‘대장동 편백 숲’ㆍ ‘운장산 갈거계숲’

 

강원 동해시 ‘두타산 무릉계곡 숲’은 느릅나무 등 희귀식물이 자생하고 베틀바위 등 기암괴석과 노송이 어우러졌다. 쌍폭포와 무릉반석 등 계곡을 따라 산행하며 볼거리가 많다. 
충북 단양군 ‘소백산 천동계곡 숲’도 시원한 계곡과 빼어난 기암괴석을 볼 수 있다. 그중 천동계곡은 물이 차고 깨끗해 피서지로 인기가 많다. 
충남 서천군 ‘희리산 해송 숲’은 수종의 95% 정도가 해송으로 돼 있으며, 산책로가 잘 갖춰져 있어 산림욕을 즐기기 적합하다. 해송 숲의 특색을 살린 국립희리산자연휴양림도 있다. 
전북 진안군 ‘운장산 갈거계곡 숲’은 산 정상으로 향하는 길을 따라 7㎞의 깊은 계곡과 울창한 숲이 이어진다. 경남 창원시‘대장동 편백 숲’은 1978년 100여 ha의 편백을 심고 가꿨으며, 나무 둘레가 평균 20㎝ 정도로 생육상태가 좋다. 편백나무는 피톤치드를 많이 내뿜는 수종이어서 여름철 숲의 상쾌함을 느끼기에 제격이다. 도심과 멀지 않아 찾기에도 편리하다. 

 

저작권자 © 소년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Tags #국유림 명품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