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황한 큰 꿈과 작지만 실제적인 꿈이 있다면 어느 것이 더 실속 있는 것일까?

갑수가 길을 가고 있었어.
한참 걸어 배고프고 목도 마를 때 눈앞에 산골 오두막이 보였어. 오두막에 다가가자 반대편에서 오던 을수와 마주쳤어.
“어디에서 오는 길이오?”
“나는 저 산 너머 산골 마을에서 왔소. 바닷가에 가면 먹을 것이 많다고 해서…. 당신은 어디에서 왔소?”
“나는 바닷가 마을에서 저 들판을 지나 왔소. 산골 마을에 가면 먹을 것이 많다고 해서….”
“허허허! 우리는 서로 반대로 생각하고 길을 떠나 왔구려.”
갑수와 을수는 다 쓰러져 가는 오두막에서 함께 묵어 가기로 하였어.
“그나저나 배가 고픈데 먹을 것이 좀 없을까요?”
두 사람은 집 안을 샅샅이 뒤졌으나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어. 그러다가 마루 밑에서 감자 몇 알을 겨우 찾아내었어.
“요건 혼자 먹어도 한입 거리도 안 되겠네.”
“그렇다면 지금 먹지 말고 내일 아침 떠나기 전에 먹도록 합시다. 지금 먹고 내일 아침에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면 틀림없이 가다가 쓰러지고 말 것이오.”
“그렇겠구려. 그런데 너무 적으니 오늘 밤에 즐거운 꿈을 꾼 사람이 다 먹기로 합시다.”
“그것도 좋겠소. 사람은 즐거우려고 살아가는 것이니까요. 우리 중 누구라도 더 즐거운 사람이 나온다면 그것도 좋겠지요.”
두 사람은 갈라진 지붕 틈으로 밤하늘을 올려다보며 잠이 들었어.
이윽고 아침이 되었어. 갑수가 먼저 입맛을 다시며 꿈 이야기를 했어.
“말도 마시오. 나는 어젯밤 꿈에 하늘나라 궁전으로 올라가 산해진미를 얼마나 많이 먹었는지 몰라요. 나만큼 즐거운 꿈을 꾼 사람은 없을 것이오.”
그러자 을수가 말했어.
“나는 더 즐거웠소. 당신이 맛있는 음식을 먹으려고 하늘나라로 올라가는 것을 보고, 나는 이거라도 먹어야지 하며 감자를 먹기 시작했소. 나는 이게 더 즐거웠소.”
을수는 감자를 입에 넣으며 일어섰어. 결국 감자는 을수 차지가 되고 말았어.

/자료 제공: ‘이야기 편의점’(심후섭 글ㆍ임윤미 그림ㆍ좋은꿈)

 

저작권자 © 소년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